무역통상정보 홈

수출입 물류뉴스

카타르 수출입 물류 종파갈등에 모두 막혔다

2017-06-14 12,470

카타르 수출입 수송길이 모두 막혔다. 중동 국가 협의체인 걸프협력회의(GCC)가 지난 5일 카타르와 국교단절 선언을 공식화한 데 따른 여파다. GCC의 선언 이후 카타르를 오가는 해상 항공 육상 물류 서비스는 모두 중단됐다. 특히 카타르를 국적으로 하는 선박과 기항하는 선박은 모두 중동 7개 국가에서 입항이 전격 금지됐다. 국제물류주선업체(포워더)들은 카타르향 화물 선적예약이 중단됐다고 전하면서 카타르 수출입 물량이 다른 중동 국가보다 많지 않아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카타르와 중동 7개국 간 외교단절은 시아파 이란과 수니파 사우디아라비아 사이에서 양다리를 걸치던 카타르가 이란지지를 전격 선언하면서 비롯됐다. 지난달 23일 카타르 언론에 보도된 카타르 국왕의 연설이 시발점이다.

당시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국왕은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이란을 옹호하며, 하마스(팔레스타인 무장단체)를 팔레스타인 국민의 적법한 대리인으로 표현했다. 이 연설이 일파만파 퍼지자 수니파 7개국을 대표하는 GCC는 카타르가 이란과 팔레스타인 등 테러세력을 지지해 국교단절을 선언할 수밖에 없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정부 발표 직후 당장 세계적인 글로벌 부두 운영사(GTO) DP월드는 모든 카타르 국적의 선박과 카타르향 화물에 대한 입항을 거부한다는 성명서를 내놨다. DP월드는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카타르와의 모든 외교관계를 단절함에 따라 모든 육상 해상 항공 상의 수송도 금지돼 카타르 국적의 선박과 카타르향 화물은 아랍에미리트 DP월드에서 전량 처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카타르 국적의 선박, 카타르 국적에 상관없이 카타르를 기항지로 거쳐 가는 모든 선박, 카타르향 수출입 화물을 싣고 있는 선박에 대해 두바이항 입항이 거부됐다. 카타르향 컨테이너 물량은 대부분 사우디에서 육상수송되거나 아랍에미리트 제벨알리항에서 현지 선사를 이용해 환적수송된다.

정기선사들도 일제히 카타르향 화물 선적 서비스를 중단했다. 영국 해운전문지 로이즈리스트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동맹국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이집트와 카타르 간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사들이 직격탄을 입을 것이라고 전했다.

OOCL은 급변한 정치적 환경으로 카타르향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머스크라인도 제벨알리와 아부다비터미널에서 카타르향 수출입화물이나 환적화물은 선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이집트는 단교를 선언했지만 카타르 국적 선박의 수에즈운하 통항을 허가하고 있다.

카타르를 직기항하던 선사는 기항지 변경이 불가피하다. CMA CGM의 ‘CIMEX3’서비스는 카타르와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를 기항하고 있으며, MSC의 ‘팔콘’ 서비스도 카타르 도하항을 직기항하고 있어 당장 기항지를 수정해야 한다.

카타르계 역내선사 밀라하(Milaha)도 이번 사태의 큰 피해자로 꼽힌다. 밀라하는 연초부터 아랍에미리트 제벨알리, 사우디아라비아 담맘과 주발리를 기항하는 주 1항차 직기항 피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선사는 선대 12척 중 5척에 이르는 카타르 국적선박의 시동을 꺼야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주력 사업인 중동역내수송이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는 상황.

주요 선사들이 일제히 선적예약을 중단함에 따라 국내 포워더들도 당장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해외 파트너를 끼고 있는 포워더들은 현지 파트너들로부터 “두바이를 거쳐 카타르로 넘어가는 화물 선적 예약을 중단하게 됐다”며 “해상에 있거나 현지에서 넘어가야 할 화물들을 처리할 대안을 마련 중에 있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

문제는 이미 부산항을 떠난 카타르향 수출화물이다. 우리나라에서 카타르로 수출하는 화물은 거의 대부분 두바이 제벨알리항으로 보내져 현지 근해선사가 카타르까지 환적 수송하는 구조다.

한 물류기업 관계자는 “홍콩 싱가포르에서 환적 서비스를 이용하려 했으나 현지에서도 두바이를 거칠 수밖에 없어 마땅한 방법이 없다”며 “이미 해상에 있는 화물은 실화주 부담으로 선박을 부산항으로 돌리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박 귀항에 따른 추가 비용은 모두 실화주 부담이다. 피해규모는 크지 않지만 지난해 하반기에 발발한 한진해운 사태를 연상케 한다.

국내를 기항하는 외항선사들도 카타르향 화물 선적 예약을 모두 금지한다고 주요 화주들에게 공지했다. 중동 서비스에 강점을 보이는 MOL도 당장 카타르 하마드향 선적이 전면 금지됐다고 밝혔다. MOL은 주요 화주들에게 카타르향 수출입화물의 선적 예약을 중단하고, 인터넷 부킹시스템에서도 카타르 하마드향(QAHMD) 예약은 5일부터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미 예약을 마친 화주가 선적을 원할 경우 비정규 항해비용을 추가 지불해야 한다.

MOL은 카타르와 국교 단절을 하지 않은 인도나 파키스탄에서 화물을 환적하는 피더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부산에서 인도나 파키스탄으로 일차수송이 이뤄지면 환적을 이용해 카타르로 수송하는 서비스다. 특히 인도는 카타르와 국교 단절을 하지 않은 4개 국가 중 하나로 피더서비스만 마련되면 수출이 어려운 건 아니다. MOL 관계자는 “본사에서 급하게 피더서비스 계획안을 만들었지만, 정기선 특성상 당장 선박 수배가 어려워 좀 더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해운조사기관 드류리는 오만 쿠웨이트 이란을 대안으로 꼽았다. 오만 쿠웨이트 모두 수니파 비중이 높고 GCC의 회원국이기도 하지만 카타르와 단교선언을 하지 않아 교역이 자유롭다. 특히 오만의 소하르항이나 살랄라항은 좋은 하역시설을 갖추고 있어 선사들이 고려할만 한다고 지적했다.

(코리아쉬핑가제트 17. 06. 14)



Top